본문 바로가기
'물벼락 갑질'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대기발령…"업무에서 배제"
입력 2018-04-16 18:04   수정 2018-04-17 07:24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물벼락 갑질' 논란으로 업무에서 배제됐다.

대한항공은 16일 "경찰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추가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H 광고대행사와 회의를 하던 중 광고대행사 직원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면서 물겁을 던져 논란을 일으켰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번 사건의 피해 당사자인 A팀장을 비롯해 현장에 있던 광고대행사 관계자 5~6명을 소환 조사하는 등 내사에 착수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