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노조 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2곳 압수수색
입력 2018-04-12 11:49

노조 파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2일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2곳 등을 압수수색했다. 조만간 삼성전자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이날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2곳과 관계자 주거지 등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 중이다.

최근 검찰은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삼성의 노조 파괴 정황이 담긴 문건 6000여 건을 발견했다. 이후 노동 사건을 담당하는 공공형사수사부가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문건을 건네받아 수사해왔다.

검찰이 발견한 문건에는 노조 설립부터 활동까지 단계별 대응 지침 등 각종 부당 노동행위 정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설립 움직임과 가입 △파업 등 3단계 등 100여가지 행동요령이 담긴 문서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6일 수원시 영통구에 있는 삼성전자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관련자 조사를 이어왔다. 전날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지회장과 위원 등 3명을 불러 구체적인 피해 사례를 들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