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노조 와해 의혹'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2곳 압수수색

입력 2018-04-12 11:49

노조 파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2일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2곳 등을 압수수색했다. 조만간 삼성전자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이날 삼성전자서비스 지사 2곳과 관계자 주거지 등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 중이다.

최근 검찰은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삼성의 노조 파괴 정황이 담긴 문건 6000여 건을 발견했다. 이후 노동 사건을 담당하는 공공형사수사부가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문건을 건네받아 수사해왔다.

검찰이 발견한 문건에는 노조 설립부터 활동까지 단계별 대응 지침 등 각종 부당 노동행위 정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설립 움직임과 가입 △파업 등 3단계 등 100여가지 행동요령이 담긴 문서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6일 수원시 영통구에 있는 삼성전자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관련자 조사를 이어왔다. 전날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지회장과 위원 등 3명을 불러 구체적인 피해 사례를 들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2
    구하라, 절친 설리에게 보내는 눈물의 편지…“네 몫까지 열심히 할게”
  • 3
    ‘피디수첩’ 프로듀스x101 조작, 연습생들은 알고 있었다…“스타쉽 연습생 경연곡 스포해”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띠별 운세] 52년생 용띠: 남쪽으로 가면 재운이 열린다
  • 2
    [김형일의 대입은 전략이다(53)] 2020학년도 입시 '2021학년도 대비전략(성균관대/서강대/한양대/이화여대)'
  • 3
    단독 국세청, 이수화학·(주)이수·이수페타시스 ‘특별세무조사’ 착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