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삼성증권, 배당착오 사태 이후 닷새만에 반등
입력 2018-04-12 09:30

삼성증권이 우리사주 배당착오 사태 이후 5거래일 만에 반등을 시도하고 있다.

12일 오전 9시 25분 현재 삼성증권은 전장 대비 400원(1.13%) 오른 3만58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거래량은 31만 주, 거래대금은 113억 원 규모다.

매수 상위창구에는 키움증권,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앞서 삼성증권 주가는 배당착오 사건이 발생한 지난 6일부터 줄곧 하락해 5일 종가 대비 10% 넘게 내렸다.

하지만 삼성증권이 사고 피해자에 대한 구제책을 선보이면서 투자심리도 개선된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증권은 전날 우리사주 배당사고 당일 삼성증권 주식을 판 모든 개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장중 최고가로 보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