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성과급 지급 무산…한국GM 노조 '사장실 무단 점거' 수사
입력 2018-04-09 15:30

경찰이 사측의 성과급 지급 무산에 반발한 한국지엠(GM) 노조원들의 사장실 무단 점거 사태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9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한국GM은 지난 5일 사장실을 무단 점거한 노조 집행부를 공동주거침입·재물손괴·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최근 경찰에 고소했다.

사측은 "노조가 업무 시간에 사장실을 무단으로 점거한 뒤 폭언을 하고 집기를 부순 것은 업무방해"라며 노조 집행부 8명을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당시 사장실 무단 점거에 참여한 다른 조합원들의 신원이 파악되는 대로 이들을 추가로 고소하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사측 관계자와 노조 집행부를 차례로 불러 조사한 뒤 진상 파악에 나설 방침이다.

앞서 한국GM 노조는 사측이 자금난을 이유로 이달 6일로 예정됐던 2017년도 성과급 지급을 하루 전날 철회하자 부평공장의 카허 카젬 사장 사무실을 무단 점거했다.

노조 집행부는 지난 5일 오전부터 다음 날 낮까지 24시간 넘게 밤샘 농성을 벌이다가 사측과 대화를 재개하겠다며 사장실 점거를 풀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노조원이 사장실에 있던 집기와 화분을 부수는 등 소동을 벌였으며, 카젬 사장은 다른 곳으로 자리를 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