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주유소협회 “일반인에 LPG차량 판매는 업계 특혜”
입력 2018-04-09 12:42

한국주유소협회는 한국석유유통협회화 함께 LPG차량을 일반인에게 판매를 허용하는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개정에 반대한다고 9일 밝혔다.

한국주유소협회 관계자는 “현재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LPG차량 사용제한 완화는 미세먼지 저감이라는 사회적 분위기에 편승해 단순히 LPG 소비확대를 목적으로 한 것”이라며 “주유소업계의 목줄을 죄고 LPG업계에만 특혜를 주는 역차별법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협회 측은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가 높은 점을 이용해 LPG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둔갑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LPG 세금이 휘발유 세금의 29%에 불과하다며, LPG가 수송용 연료시장에서 휘발유와 경유에 비해 많은 세제 혜택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LPG업계와 주유소업계의 온도차이는 과거에서부터 지속적으로 보여왔다. LPG는 미세먼지 배출이 휘발유와 경유에 비해 거의 없는 친환경 연료로 알려져 왔다. 이에 주유소업계에선 LPG차량에서 미세먼지 대신 이산화탄소가 많이 배출되는 점을 꼬집는다.

한편, LPG업계 측은 LPG 세금 비중에 대해 “OECD 평균을 웃도는 수치이며 오히려 경유가 세금 비중이 환경 오염에 비해 적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주유소업계 관계자는 “LPG 사용제한 완화 또는 폐지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LPG 사용제한 완화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휘발유 세금의 88% 수준까지 인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나, LPG차의 기술적 완성도가 휘발유차보다 낮아 연비가 낮은 점을 감안하여 LPG 세금을 리터당 660원(휘발유 대비 75%) 이상으로 인상하라”고 요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