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당선 복정역서 전동차 출입문 고장으로 10분가량 지연 운행…출근길 시민들 불편 호소
입력 2018-04-06 09:42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뉴시스)

6일 오전 분당선 복정역에서 전동차 출입문 고장으로 인해 10분가량 지연 운행되면서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했다.

분당선을 관리하는 한국철도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2분께 서울 송파구 복정역에서 열차 출입문이 고장나 멈춰섰다.

이로 인해 해당 열차에 타고 있던 1200여 명의 승객들을 모두 하차시키고 후속 열차로 옮겨 타도록 안내했다. 고장난 열차는 차량 기지로 회송시켰다.

열차 고장으로 인해 분당선은 운행이 10분가량 지연됐고 출근길 시민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네티즌들은 "분당선 아침부터 또 답답하게 하네요", "분당선 또 고장. 오늘도 지각이네", "분당선 꼭 한 번씩 고장나더라. 제발 점검 좀 잘해주세요"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