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선 복정역서 전동차 출입문 고장으로 10분가량 지연 운행…출근길 시민들 불편 호소

입력 2018-04-06 09:42

제보하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뉴시스)

6일 오전 분당선 복정역에서 전동차 출입문 고장으로 인해 10분가량 지연 운행되면서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했다.

분당선을 관리하는 한국철도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2분께 서울 송파구 복정역에서 열차 출입문이 고장나 멈춰섰다.

이로 인해 해당 열차에 타고 있던 1200여 명의 승객들을 모두 하차시키고 후속 열차로 옮겨 타도록 안내했다. 고장난 열차는 차량 기지로 회송시켰다.

열차 고장으로 인해 분당선은 운행이 10분가량 지연됐고 출근길 시민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네티즌들은 "분당선 아침부터 또 답답하게 하네요", "분당선 또 고장. 오늘도 지각이네", "분당선 꼭 한 번씩 고장나더라. 제발 점검 좀 잘해주세요"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2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홍정욱 보수 대권주자 부상에 KNNㆍ고려산업 ‘上’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영화 '더 넌'…컨저링서 만났던 충격적인 수녀 악마 '발락'의 이야기 - 5월 30일
  • 2
    부천서 쿠팡 물류센터 관련 50대 여성 추가 확진…"역학조사 중"
  • 3
    서울 여의도 학원강사, ‘쿠팡 물류센터’ 관련 감염 추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