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빨갱이" 대구서 초등생 둘이 외치며 거리 활보한 이유가... "기가 막혀"

입력 2018-04-05 09:56수정 2018-04-05 14:19

제보하기

(출처=캐내네 페이스북)

대구의 초등학생들이 '문재인 빨갱이'를 외치며 거리를 활보하는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주목받고 있다.

2일 KNN 방송 페이스북 페이지 '캐내네'에는 대구 달서구 본리네거리 인근에서 '문재인 빨갱이'를 외치고 다니는 초등학생의 모습이 담긴 제보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어린이 두 명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고 '문재인 빨갱이'를 연신 외치며 거리를 활보했다.

캐내네는 "지난달 31일 대구 달서구 본리네거리 박근혜 석방시위하는데 초등학생한테 이런 걸 시킨다"며 "아이들한테 물어보니 어른들이 먹을 것을 주면서 '좋은 거다. 이렇게 노래 부르고 다녀라'라고 했다더라"라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박근혜 퇴진 시위 때 박근혜랑 이재용 얼굴 그려진 공 차고 놀게 했으면서", "요즘 애들이 과연? 먹을 것 준다고 시키는 대로 할까", "좌나 우나 '극'은 똑같다", "빨간 맛", "현대판 서동요인 줄", "애들이 무슨 죄", "어린 영혼을 세뇌시키다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달 31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동 7호광장(두류역 17번 출구)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천만 명 서명 운동을 추진 중인 '천만인무죄석방본부'가 제48차 태극기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위 참가자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석방', '문재인 좌파 독재정권도 타도' 등의 구호를 외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사회 최신 뉴스

  • 1
    주한미군 2명 코로나19 확진…“27일 미국서 한국 입국, 현재 격리 중”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총 108명…이태원 클럽발 269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