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재인 정부판 블랙리스트’ 보도 강력 부인…법적 절차 고려

입력 2018-04-04 17:55

제보하기

청와대는 4일 중앙일보 아침자에 ‘문 코드 등쌀에 외교안보 박사들 짐싼다’는 내용의 보도에 공식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사실관계를 심각하게 뒤틀어 쓴 기사다”며 “근거가 없고 이치에도 맞지 않는 것을 억지로 끌어다 기사를 구성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판 블랙리스트’라고 표현한 것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사안이다“며 ”박근혜 정부의 적폐가 문재인 정부에서도 되풀이되는 것처럼 모욕적인 딱지를 붙였다“고 강하게 성토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중앙일보는 해당 보도의 잘못을 바로잡아달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법적인 절차를 밟아나갈 수밖에 없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1월 드라마 배우 브랜드평판 나란히 1⋅2위
  • 2
    '우한 폐렴' 우려에도 박쥐요리 먹방하는 中여성…"박쥐간, 간에 좋다" 잘못된 처방도
  • 3
    백종원, 2020 설 맞아 고사리볶음 만드는 법 공개…'들기름·쌀뜨물 사용해야'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우한 폐렴' 우려에도 박쥐요리 먹방하는 中여성…"박쥐간, 간에 좋다" 잘못된 처방도
  • 2
    홍준표 ‘고향 출마’ 입장 고수…“공천관리위 끝까지 설득할 것”
  • 3
    황교안 “특검 통해 ‘친문 파시즘’ 막겠다…검찰 무력화ㆍ사법 방해 극에 달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