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문재인 정부판 블랙리스트’ 보도 강력 부인…법적 절차 고려
입력 2018-04-04 17:55

청와대는 4일 중앙일보 아침자에 ‘문 코드 등쌀에 외교안보 박사들 짐싼다’는 내용의 보도에 공식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사실관계를 심각하게 뒤틀어 쓴 기사다”며 “근거가 없고 이치에도 맞지 않는 것을 억지로 끌어다 기사를 구성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판 블랙리스트’라고 표현한 것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사안이다“며 ”박근혜 정부의 적폐가 문재인 정부에서도 되풀이되는 것처럼 모욕적인 딱지를 붙였다“고 강하게 성토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중앙일보는 해당 보도의 잘못을 바로잡아달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법적인 절차를 밟아나갈 수밖에 없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