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원 연봉]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지난해 보수 243억 원… 이재용 부회장 8억7100만 원
입력 2018-04-02 18:01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해 보수로 243억8100만 원을 받았다.

2일 삼성전자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권 회장은 지난해 급여로 18억4000만 원, 상여금으로 77억1900만 원, 복리후생 비용과 특별상여금으로 148억2100만 원을 지급받았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 수익성 대폭 개선을 통해 영업이익 50조원을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한 점을 감안 상여금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권 회장은 2015년 신종균 부회장이 세운 최고 연봉 기록을 깨며 그룹 오너와 전문경영인을 통틀어 상장사 등기임원 중 지난해 최고 연봉자로 이름을 올렸다. 2016년에 이어 2017년에도 그는‘연봉킹’자리를 유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해 8억71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지난해 급여총액은 3억1800만 원, 상여금 총액은 5억29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2400만 원이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2월 17일 구속 수감된 이후 회사 급여를 받지 않았다.

윤부근 부회장은 지난해 76억6900만 원을 보수로 받았으며, 신종균 부회장은 84억2700만 원을 지급 받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