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겸, 아산 소방관 사망 사고 사과 “어이없는 희생 이어져 죄송”
입력 2018-03-30 20:09

▲ 30일 화물차에 치여 숨진 소방관 3명의 시신이 안치된 충남 아산의 한 장례식장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유족들의 항의를 받고 빈소를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순직 소방관의 빈소가 마련된 충남 아산시 온양장례식장을 찾았다.

30일 김 장관은 충남 아산에서 소방관과 소방교육생 3명의 빈소를 찾아 “곳곳에서 사고가 나 어이없는 희생이 이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유족의 뜻에 따라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장례절차를 진행하겠다”며 “사고로 숨진 소방 교육생 등에 대해서는 재해보상법 등을 적용해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 장관은 숨진 소방관 등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려 했지만 유족의 반발로 무산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