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에너지공단 UAE 마스다르와 재생에너지 맞손
입력 2018-03-27 13:52
한국 기술력에 중동 자본력 결합 시너지

▲26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강남훈 한국에너지공단 강남훈 이사장(왼쪽)과 모하메드 자밀 알 라마히(Mohamed Jameel Al Ramahi) 아랍에미리트 마스다르 대표이사가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은 26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의 수도 아부다비에서 마스다르(Masdar)와 한-UAE 재생에너지 투자 협력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마스다르의 자본, 한국 기업의 기술력을 결합해 국내 재생에너지와 에너지신산업 분야 사업, 제3국 공동진출 등을 추진한다.

또 공단은 올해 4월 마스다르 관계자의 방한 시 태양광, 풍력,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구체적인 재생에너지 투자 협력 방안을 논의하며, 마스다르와 국내 기업 간 1대 1 면담을 통해 투자 유치를 할 계획이다.

강남훈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MOU는 에너지공단과 마스타르의 협력을 통해 우리의 기술력과 중동의 자본을 기반으로 상호 윈-윈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우리 기업들이 풍부한 재생에너지 사업경험을 바탕으로 마스다르와 성공적인 성과물을 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