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아저씨' 장기용·아이유 폭행신 '방심위' 민원 접수…"긴 호흡으로 시청 부탁"
입력 2018-03-22 16:50

(출처=tvN 방송 캡처)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가 다소 보기 불편한 폭행신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앞서 21일 첫 방송된 '나의 아저씨' 첫 방송에서는 장기용이 아이유를 폭행하는 신이 등장했다.

극중 사채업자 이광일(장기용 분)이 빚을 독촉하며 이지안(이지은 분)을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탄 것. 이광일은 이지안에게 집착하며 폭력적인 성향을 보이는 캐릭터다.

심지어 이지안은 자신을 폭행하는 이광일에게 "너 나 좋아하지"라고 반문해, 시청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방송이 끝난 뒤 몇몇 시청자들은 이광일의 무자비한 폭행과 이지안의 비이성적인 태도에 비난을 가했다.

이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에는 '나의 아저씨' 관련해 다수의 민원이 접수된 상황이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측은 "'나의 아저씨'와 관련해 다수 민원이 접수됐다"라며 "민원이 제기된 내용을 확인한 뒤 심의 대상일 경우 심의가 진행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 '나의 아저씨' 측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극 중 이광일과 이지안은 단순한 채무 관계가 아니라 과거부터 얽히고설킨 사이다. 앞으로 회차를 거듭하면서 관계가 풀려나갈 예정이다"라며 "긴 호흡으로 봐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시청자 여러분들이 불편함을 느끼셨을 부분에 대해서는 제작진이 귀담아듣겠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