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태임, 임신 3개월 ‘예비맘’…소속사 측 “독대 후 계약해지 결정”
입력 2018-03-21 18:03   수정 2018-03-21 18:05

임신 소식을 전한 이태임이 소속사와 전속 계약을 해지했다.

21일 이태임이 임신 3개월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남자친구는 연상의 사업가이며 두 사람은 이태임이 출산 후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이에 이태임 측 관계자는 “이태임이 소속사 대표와 오늘 오후 독대 후 계약 해지에 대한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라고 전하며 이태임과 소속사 해냄의 계약 해지 사실을 알렸다.

한편 이태임은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여러 생각과 고통 속에서 지난날 너무 힘들었다. 앞으로 평범한 삶을 살아가기로 결정했다”라며 돌연 은퇴 선언을 했다.

이후 열애설과 임신설 등 각종 추측이 계속됐지만 소속사 측은 이태임과 연락이 닿지 않아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못했고 3일 만인 21일 이태임과의 독대에서 계약을 정리하기로 합의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