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순재 미투운동 지지…"상대방 인격체로 대해야"

입력 2018-03-02 17:25

TV조선 예능 통해 소신 밝혀, "나는 그런 적 없었는지 생각하게 돼”

▲배우 이순재가 방송을 통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투 운동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그는 "상대방을 인격체로 대해야한다"고 말했다. (출처=TV조선 방송캡쳐)

배우 이순재가 사회 전반에 이슈가 된 미투운동과 관련해 소신을 밝혔다. 그는 "상대방을 인격체로 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일 관련업계와 방송가 등에서는 배우 이순재의 미투운동 지지 발언이 이슈로 떠올랐다. 이순재는 전날 오후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연예계 전반에 퍼진 ‘미투운동'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순재는 이날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호흡을 맞췄던 박해미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이 자리에서 '미투운동'을 언급하며 “시트콤 할 때 내가 그런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해미는 “가장 매너있고, 가장 깔끔한 신사셨다. 시트콤 찍을 때 별명이 ‘야동 순재’였음에도 불구하고 가장 젠틀했던 분”이라고 답했다.

이순재는 ‘미투운동'에 대해 “할 말이 없다. 나는 그런 적이 없었는지 생각하게 된다”며 “상대방을 인격체로 대해야지 제자나 수하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이번 일은 우리 전체가 반성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출처=TV조선 방송화면)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신세경 바람막이 한정판', 오퀴즈 이천만원이벤트 초성퀴즈 등장…"신상 바람막이 ㅇㅁㅇㅎㅇ" 정답은?
  • 2
    '악플의 밤', 설리 없이 녹화 진행 "연락 닿지 않았다"…네티즌 "프로그램 폐지해야"
  • 3
    헬릭스미스 ”대한약학회 학술대회서 VM202 과학적 원리ㆍ임상3상 결과 발표”

사회 최신 뉴스

  • 1
    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 시행 후 2년…1109명이 새번호 받아
  • 2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최자 인스타그램·'악플의 밤' 폐지 요구·'동상이몽2' 강성연 남편·방탄소년단 지민
  • 3
    구하라, "Stay Strong"…벗 떠난 슬픔 위로하는 日 팬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