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이웨이’ 이순재, 미투 운동 언급…“우리 전체가 반성하는 계기”
입력 2018-03-01 23:04   수정 2018-08-14 16:57

▲이순재(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배우 이순재가 최근 확산되고 있는 ‘미투 운동’에 대해 언급했다.

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이순재가 출연해 최근 확산되고 있는 ‘#미투(Metoo)’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순재는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호흡을 맞춘 박해미에게 ‘미투 운동’을 언급하며 “시트콤 할 때 내가 그런 적이 있느냐”라고 물었고 박해미는 “가장 매너 있고 깔끔한 신사셨다. 당시 별명이 ‘아동 순재’였는데도 정말 젠틀하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순재는 미투 운동에 대해 “할 말이 없다. 나는 그런 적이 없었는지 생각하게 된다”라며 “상대방을 인격체로 대해야 한다. 제자나 수하라고 생각해선 안 된다. 이번 일은 우리 전체가 반성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