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로타, 모델 성추행 의혹…“어깨만 찍겠다더니 전신 노출”

입력 2018-02-28 22:07

제보하기

(출처=MBC '뉴스데스크' 방송캡처)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유명 사진작가 로타의 성추행 의혹에 휘말렸다.

2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5년 전 ‘로타’라는 예명으로 활동 중인 사진작가 최원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한 A씨의 인터뷰가 보도됐다.

보도에 따르면 평범한 대학생이었던 A씨는 로타의 모델 제안으로 촬영을 시작하게 됐다. 하지만 촬영 중 로타는 자신의 손가락을 물어보라는 등 신체 접촉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결국 촬영을 마치지 못하고 스튜디오를 떠난 A씨는 로타에게 사진을 삭제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네가 너무 예뻐서 참을 수가 없었다”라는 문자를 받았다고 전했다. 또한 그가 보내온 사진에는 애초 약속했던 어깨 노출이 아닌 전신 노출 사진이 담겨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A씨는 “그 사람이 사진을 풀어버리면 나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지 않냐”라며 “두려워 할 수 없이 촬영 요구에 두 번 더 응하고 모델 일을 그만뒀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로타는 “촬영 중 동의를 구했었고 당시에 아무 문제 제기가 없었다”라며 성추행을 전면 부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수원 영통 부근-병점 등 '화성시 두번째 확진자와 접촉'
  • 2
    오산시,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 '외삼미동 더삽파크시티 거주자'…오산시청 홈페이지 '마비'
  • 3
    [종합2보] 방역당국 "코로나19 25번 환자, 면역저하 상태서 재발 추정"

사회 최신 뉴스

  • 1
    화성시청, 7번째 코로나 확진자 발생…3·5·6번째 확진자 가족 '안성의료원 이송'
  • 2
    법무부 "우한서 8개월간 신천지 신도 42명 입국"
  • 3
    속보 법무부 "우한서 입국한 신천지 신도 42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