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도 후원한 민유라 펀딩… "마음으로만 받을게요" 펀딩 마감한 이유는?
입력 2018-02-27 13:55

(출처=민유라 트위터, 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민유라 선수가 쏟아지는 후원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이제 그만 지원해달라고 알렸다.

27일 민유라는 자신의 트위터에 "그동안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이제는 그 성원을 마음으로만 받겠다"고 적었다. 이어 민유라는 "후원금이 너무 많으면 게을러지고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이 없어진다고 부모님이 걱정하신다"며 "초심을 잃지 않기 위해 마음으로만 (후원을) 받겠다"고 밝혔다.

민유라ㆍ겜린 아이스댄스팀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을 위한 훈련, 경기 비용 등을 마련하기 위해 펀딩 사이트 '고 펀드 미(Go Fund Me)'를 통해 후원금을 모았다. 민유라와 겜린의 멋진 쇼트와 프리 스케이팅 경기 이후 많은 사람이 후원에 동참했고 26일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도 각각 500달러(약 53만 원)씩 후원하며 화제가 됐다. 문 대통령 내외는 고 펀드 미에 모금하면서 "피겨스케이팅과 만난 아리랑은 참으로 멋졌습니다. 아름다운 두 사람의 경기 모습을 다음 올림픽에서도 꼭 보고 싶습니다. 응원합니다"라는 글도 남겼다.

민유라는 이에 "대통령님 감사합니다. 성원해주신 분들 눈물겹게 감사합니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민유라 펀딩 마감'에 네티즌들은 "얼굴만큼 마음도 예쁘고 똑 부러진다", "겸손한 흥부자", "같은 유라인데 이렇게 다르다", "베이징에서 만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민유라와 겜린의 펀딩 목표는 5만 달러(약 5366만 원)였으나, 폭발적인 후원으로 10만 달러(약 1억 733만 원)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