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평창올림픽 캐릭터 '수호랑' 인기, 네덜란드 관광객 '수호랑 인형' 훔쳤다 걸려…"딸 선물하려고"
입력 2018-02-21 14:38

평창동계올림픽 관광을 위해 한국을 찾은 네덜란드 남성이 올림픽 기념품인 수호랑 인형을 훔쳤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절도 혐의로 네덜란드인 A(53)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19일 밤 10시께 자국행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 인천공항 탑승구 근처 평창올림픽 기념품 판매점에서 가방걸이용 수호랑 소형인형(1만 원 상당) 6개와 기념 후드 티셔츠(4만9000원 상당) 1벌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이후 순찰하던 인천공항 경비 보안요원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면세점 인근 통로에 가판으로 설치된 해당 기념품 판매점은 당일 밤 9시께 영업을 끝낸 뒤 상품들을 상자에 담아 둔 상태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딸에게 평창올림픽 기념품을 사다 주려고 했는데 판매점 직원도 없고 문이 닫혀있었다. 그래서 기념품을 그냥 가지고 나왔다"고 진술했다. A씨는 조사 이후 네덜란드로 출국했으며, 경찰은 조만간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