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민평당, GM 군산공장 폐쇄 대책 마련 촉구… “국회, 진상조사·대책위 구성해야”
입력 2018-02-19 16:44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1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GM협력업체 대표들과 노조원들과 함께 GM군산공장 폐쇄 특별대책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8.2.19 (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은 19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이후 대책 마련을 위해 간담회를 열고 정부·여당의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나아가 국회 차원의 대책위원회 구성을 제안해 다른 당들이 이에 동의할지 관심이 모인다.

민평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GM 군산공장 폐쇄 대책’ 토론회를 열고 당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한국GM 군산지부 노조 관계자와 업계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했다.

조배숙 당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여야가 초당적으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대책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지금 군산은 작년 현대 조선소에 이어서 GM 군산공장 패쇄 결정으로 군산 경제는 초토화됐다”며 “정부가 일자리를 만들겠다 일자리 정부가 되겠다 이렇게 공약도 내걸었지만 있는 일자리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의 안이함과 이런 문제를 예방하지 못한 무능함을 비판하고 싶다”며 “앞서 정부에 군산을 고용재난지역으로 지정할 것과 군산공장 정상화를 정부에 촉구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또 GM 본사를 향해서는 “GM도 정부지원요구에 앞서서 본사 파견 임직원을 축소하고 한국GM 차임금 축소, 내수확대방안 등을 마련해야한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GM의 지분 17%를 확보한 산업은행에는 “직무를 유기했다”며 “GM의 적자 운영에 대해 감시할 수 있는 충분한 권한이 있음에도 이를 행사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장병완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은 “국회에서 이번 사태의 원인규명과 범정부 차원의 해결방안을 세워야한다”며 “직접적인 고용대책과 지역경제를 회생시킬 수 있는 대책을 종합적으로 강구하지 않으면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 진전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재홍 한국GM지부 군산지회 지회장은 “언론에서는 군산공장 노동조합이 강성이라고 하지만 우리 노조는 보장된 노동 3권에 정해진 대로 했고, 불법파업을 한 적이 없다”며 “여기와서 이런 자료를 처음 봤고, 경영진은 노동조합에 어떤 자료도 주지 않는다”고 말해 언론보도와 사실이 다름을 호소했다.

향후 민평당은 정동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특별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대책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또 산자위에서는 장 위원장을 중심으로 21일 열리는 전체회의에서 정부에 책임을 따져 물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