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현정 갑질 폭로' 또?... '리턴' 스태프 "대본 안외워 프롬프터 요구… 기분 별로라며 갑자기 안 나오기도"
입력 2018-02-12 14:29   수정 2018-02-13 06:49

▲출처=SBS

고현정의 드라마 리턴 하차에 관련해 스태프의 다른 폭로가 나왔다.

1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을 SBS드라마 '리턴' 스태프라고 밝힌 네티즌이 고현정 하차와 관련한 다른 입장을 전했다. 이 네티즌은 "고현과 주동민 PD 그 누구의 편도 들고 싶지 않다"면서 "고현정이 윤지민씨를 통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은 정말 아니다 싶었다"며 글을 쓰게 된 이유를 전했다.

앞서 윤지민은 전날 SNS에 고현정의 사진을 게재하며 "충격이란 충격을 늘 온몸으로 떠안고 있다"는 글을 남겼다. 윤지민은 게시글에 논란이 일자 이를 삭제했다.

네티즌은 이어 "고현정이 현장에 패딩을 돌리고 열악한 여건 개선하는 목소리 내온 정의로운 배우라고들 하시는데 내가 원하는 것은 옷이 아니다"며 "현장에 최소 100명이 있는데 주연 배우가 얼굴이 부어서 안나온다고, 그냥 기분이 별로여서 안나온다고, 그냥 아무 소식도 못 듣고 기다리기도 한다"고 드라마 현장에서의 고현정의 태도를 폭로했다. 심지어 그는 "배우가 대사도 안 외워서 드라마 핵심 중의 핵심인 법정 신에 프롬프터(대사가 큰 글자로 적혀있는 모니터) 달라 그랬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 네티즌은 "변호인의 송강호처럼 롱테이크 찍는 거 바라지도 않는다"며 "최소한 책임감 있는 배우가 대사는 외워야 진정성 있는 연기가 될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한편, 이같은 폭로에 고현정 소속사와 SBS 드라마 제작사 측은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