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메드베데바, 엑소·방탄소년단 팬 인증…'불타오르네·로또' 등 커버댄스 영상도 화제!
입력 2018-02-12 10:46

러시아 출신의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19)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팀 이벤트(단체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81.06점으로 자신이 갖고 있던 세계 신기록을 다시 깬 가운데 엑소와 방탄소년단에 대한 팬심이 눈길을 끌고 있다.

메드베데바는 1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팀 이벤트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81.06점을 기록하며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

메드베데바는 다른 러시아 선수들처럼 개인 자격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해 데뷔 무대를 가졌다.

특히 이날 세계 신기록을 기록한 메드베데바는 K팝과 관련된 질문에 "엑소의 노래를 즐겨 듣는다. 한국에 왔으니 엑소를 보고 싶다"라며 "엑소 모든 멤버의 사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엑소 덕분에 기분이 많이 좋아졌고 경기도 잘할 수 있게 됐다"라며 "엑소의 모든 멤버가 건강하길 바란다"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메드베데바는 평소에도 엑소, 방탄소년단 등 K팝 스타들에 대한 관심을 표현해 왔다. 메드베데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엑소의 '로또', '몬스터',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 등 음악에 맞춰 커버 댄스를 추는 모습을 게재하기도 했다.

팬심 가득 품으며 미소를 띤 채 엑소와 방탄소년단의 음악에 맞춰 커버 댄스를 추는 메드베데바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12일 열리는 피겨스케이팅 팀 이벤트 여자 싱글 프리프로그램에는 알리나 자기토바가 대신 나설 예정이며, 메드베데바는 23일 열리는 개인전 쇼트프로그램과 25일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연합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