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성화 봉송 마지막 주자는 '김연아 또는 남북 공동 주자'?
입력 2018-02-09 08:41

(뉴시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9일 오후 8시부터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진행되는 가운데 성화 봉송 마지막 주자가 누가 될지에 대한 관심도 쏠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근대올림픽 발상지인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 신전에서 채화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는 11월 1일 국내에 도착해 전국 방방곡곡을 달려왔다. 모두를 빛나게 한다는 의미인 '렛 에브리원 샤인'(Let Everyone Shine)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101일간 총 2018km를 달린 성화는 7500명의 봉송 주자가 전국을 누볐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당일인 9일에는 오전 8시 30분 평창군청에서 성화 봉송이 시작된다. 이날 성화 봉송에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미로슬라프 라이착 유엔총회 의장, 이희범 2018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장 등이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선다.

다만 이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하이라이트가 될 성화 봉송 마지막 주자와 성화 점화 방법 등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이번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공헌한 '피겨 여왕' 김연아가 유력한 성화 봉송 최종 주자로 거론되는 가운데 남북 공동 주자가 나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라는 메시지를 던질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과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의 꽃이 될 성화 봉송 마지막 주자는 누가될 지 9일 오후 10시 10분 최종 주자 입장 시 확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