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창 동계올림픽] 평창조직위 "북한 선수단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안 준다"…왜?
입력 2018-02-07 14:16

(사진제공= KT)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파트너인 삼성전자가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에게 '갤럭시노트8 올림픽 에디션' 4000대를 나눠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한 선수단과 이란 선수단에는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는 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위반을 우려해 북한 선수단과 이란 선수단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올림픽 에디션'을 나눠주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모든 선수들은 갤럭시노트8 올림픽 에디션을 받지만 북한 선수 22명은 받지 못한다. 이란 선수 4명 역시 해당 제품 수령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는 이 제품이 북한 선수단에 제공되면 거래·군사적 목적으로 전용될 수 있는 이중용도 전자제품이나 사치품 등을 북한에 지급하는 것을 금지하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위반하는 것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란 역시 유엔 제재를 받고 있는 만큼 수령 대상에서 북한 선수단과 함께 제외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