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ioS] 동아에스티, 인도네시아 바이오의약품 진출 거점 확보
입력 2018-02-06 10:26
컴비파와 1500만달러 공동투자 생산공장 완공..2020년 가동ㆍ 빈혈약 등 수출

▲PT컴비파동아인도네시아(Combiphar Donga Indonesia) 전경

동아에스티가 인도네시아 바이오의약품 시장 진출을 위한 거점을 확보했다.

6일 동아에스티는 최근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인근의 자바베카(Jababeka) 산업단지에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PT컴비파동아인도네시아(Combiphar Donga Indonesia)를 완공했다고 밝혔다.

이 공장은 인도네시아 파트너 제약사인 컴비파(Combiphar)와 공동 투자해 준공한 시설이다. 지난 2014년 7월 동아에스티와 컴비파는 양사의 중장기적 성장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바 있다.

동아에스티는 컴비파에 직원을 파견해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건설과 운영에 필요한 노하우, 기술정보 등을 이전하고, 양사는 인도네시아에 공장 건설을 추진해 왔다.

양사가 각각 750만달러씩 총 1500만달러(약 160억원)를 공동 투자해 완공한 PT 컴비파동아인도네시아는 전체부지 약 1만0000㎡에 연면적 4400㎡ 규모다. 지상 3층 건물에 생산동과 폐기물처리장, 위험물 처리장 등을 갖추고 있으며, 연간 프리필드 주사제 470만 개를 생산할 수 있다.

향후 각종 장비와 생산 공정에 대한 밸리데이션과 현지 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 GMP) 인증을 거쳐 2020년부터 본격가동 될 예정이다.

공장가동이 개시되면 동아에스티는 컴비파에 자사 제품인 만성신부전환자의 빈혈치료제 ‘에포론’과 호중구감소증치료제 ‘류코스팀’ 등의 바이오의약품 원료를 수출할 예정이다. PT컴비파동아인도네시아가 제품을 생한하면 컴비파가 현지 제품 판매를 담당하게 된다.

공장의 본격 가동에 앞서 동아에스티는 컴비파에 완제의약품 에포론과 류코스팀 등을 우선 수출해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제품 인지도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에포론은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 판매허가를 획득했고 류코스팀은 현지 임상 3상 시험을 통해 제품 등록을 추진 중이다.

컴비파는 1971년에 설립된 인도네시아 중견 제약사다. 인도네시아 대표 감기약인 OBH Combi를 비롯한 200여개의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을 판매하고 있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현지 생산공장이 완공됨에 따라 인도네시아 시장의 교두보를 확보했다”면서 “컴비파와 긴밀한 협력을 지속, 인도네시아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