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달팽이 호텔' 성시경, 김민정에 사심 가득 "애기라고 부를게"
입력 2018-01-31 10:22   수정 2018-01-31 10:33

(출처=tvN 방송 캡쳐)

'달팽이 호텔' 성시경이 김민정에 사심 가득한 모습을 선보였다.

30일 첫 방송된 올리브·tvN '달팽이 호텔' 1회에서는 이경규, 김민정, 성시경이 호텔 오픈을 준비했다.

사적 친분이 있었다는 김민정과 성시경은 첫 만남부터 의외의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성시경은 김민정 첫인상에 대해 "오다가다 몇 년에 한 번씩 보는 사이다. 산에서 만난 적이 있다"라며 "못 알아볼 뻔했다. 아줌마인 줄 알았다. 허연 사람이 올라오는데 (김)민정이더라. 왠지 아는 척 하면 안 될 것 같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호청을 '오빠-애기'로 정했다. 성시경은 김민정에게 "그냥 나한테는 '오빠'라고 하고 내가 '애기야'라고 할게"라고 말했다. 김민정과 성시경은 서로를 오빠와 애기라고 부르며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날 김민정과 성시경은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김민정은 "오빠가 올해 (나이가)어떻게 돼요?"라고 물었고, 성시경은 "그러지마. 너랑 얼마 차이 안나"라며 소탈하게 웃었다.

이어 김민정은 성시경에게 "오빠는 20대로 돌아가고 싶어요? 난 나이드는 게 아직 좋다"며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성시경은 "네가 아직 이뻐서 그런 걸수도 있다. 아직 아무 문제없으니까"라고 답했다.

하지만 김민정은 "경력에 비해 어려서 그런지 계속 초심을 잡고 하는 게 쉽지 않다. 일이 주어지는 거에 감사한 마음으로 해야 되는데, 몸이 너무 힘들다거나 상황에 따라 바뀐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달팽이 호텔'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각계각층의 셀럽들이 산골짜기 작은 호텔에서 여행을 통해 만나는 과정을 담는 올리브의 새로운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예능 대부 이경규가 총지배인을 맡아 성시경, 김민정과 함께 게스트들에게 인생의 진정한 행복을 선사하는 '세상에 하나뿐인 호텔'을 운영한다.

'달팽이 호텔'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올리브,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