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터뷰] “지자체마다 보조금 정책 달라… 구입 전 주변 노하우 필요”
입력 2018-01-24 10:55
최영석 법안전융합연구소 연구위원

 최영석<사진> 연구위원은 법안전융합연구소 소속이다. 우리 사회의 갖가지 안전 문제에 대한 법공학적인 접근을 수행하고 이를 통한 민간 차원의 융합형 연구와 활동을 맡는다. 국가의 안전정책의 문제점을 도출하고, 정부와 민간의 협력을 통해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는 일이다.

 자연스레 전기차와도 인연이 깊다. 정부가 그리고 우리 자동차 업계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다양한 전기차 정책에 대한 민간 차원의 연구를 맡는다. 다양한 자동차 전문 매체를 통해 전기차 관련 기고를 이어오는 전기차 전문가로 통한다.

 그를 거쳐간 전기차가 벌써 3대. BMW i3 전기차를 시작으로 지금은 쉐보레 볼트와 르노삼성 SM3 전기차 등 2대를 탄다. 자연스레 모델별 특성과 장단점을 파악하고 있다.

 “일단 전기차별 주행거리는 상대적으로 내연기관보다 정확합니다. 일반 자동차는 실주행 연비가 공인 연비에 못 미치는 경우가 많은데 전기차는 사정이 다릅니다. 200㎞를 달린다고 나와 있다면 대부분 이 주행거리를 충분히 달려냅니다.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산정치인 셈이지요.”

 전기차를 3대나 구입했지만 그때마다 구입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 “원하는 전기차를 구입하기보다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즉 빨리 출고되는 차를 살 수밖에 없었다”는 게 그의 조언이다. “전기차 보조금 혜택은 ‘아파트 청약과 대학입시’를 합쳐 놓은 수준”이라는 게 그의 생각이다.

 국고보조금 이외에 지자체별 보조금 지급 방식이 다르다. 선착순으로 보조금을 지급하거나 일정 기간 신청을 받고 이 가운데 추첨으로 지급 대상을 선정하는 곳도 있다.

 그는 “전기차를 구매하기 전에 반드시 주변에서 먼저 전기차를 운행하고 있는 오너들의 노하우를 들어보는 게 정답”이라고 말한다. 지역별로 보조금 정책이 달라지는 것도 이런 노하우의 필요성에 힘을 얹는다.

 유지비용을 묻는 질문에 그는 단호하게 “0에 수렴한다”고 말했다. 예컨대 서울에서 부산을 차로 이동할 때 준중형차 기준 약 5만 원의 연료비가 필요하다. 이 거리를 전기차로 달리면 약 7000원이면 충분하다.

 변속기가 없으므로(테슬라 제외) 변속기 오일 교환 비용이 없다. 독립적으로 구동바퀴를 굴리므로 디퍼렌셜(차동기어) 오일도 필요가 없다. 회생제동을 사용할 때마다 거꾸로 배터리를 충전시킬 수 있으므로 운전 노하우가 생기면 잦은 제동도 필요없게 된다. 그는 전기 충전비용을 제외한 유지 비용을 묻자 “워셔액 정도 넣고 다닌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