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달인' 탕수육의 달인, 서울 중구 회현동서 문전성시 이룬다는 특별한 맛의 비법은?
입력 2018-01-21 07:00

(출처=SBS '생활의 달인')

'생활의 달인' 탕수육의 달인이 서울 중구 회현동에서 문전성시를 이룬다는 특별한 맛의 비법을 소개했다.

15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숨어있는 맛의 달인'으로 탕수육의 달인 송석복(67·경력 50년) 씨의 가게를 찾아갔다.

'생활의 달인' 탕수육의 달인이 만든 탕수육은 튀김옷은 아삭아삭하고 고기는 연하고 끝까지 고소함이 남아있다고 한다.

'생활의 달인' 탕수육의 달인이 만든 탕수육은 고기를 가지 우린 물에 숙성시키는데서 시작한다. 가지 육수로 숙성하게 되면 고기도 연하게 해주고 영양분도 더해줘 고기가 훨씬 연해진다고 한다.

또한 '생활의 달인' 탕수육의 달인은 튀김을 튀기는 동안 튀김을 막 쳐주면 공기가 들어간다고 한다. 이렇게 만들면 안은 푹신, 겉은 바삭한 탕수육 튀김이 완성된다. 실제로 '생활의 달인' 탕수육의 달인이 만든 탕수육 튀김을 살펴보면 수많은 기포층이 형성돼 있다.

'생활의 달인' 탕수육의 달인은 "사람 입은 거짓말 하지 않는다. 정성껏 해주면 재료가 좋으면 다 맛있다고 그런다"라며 최선의 맛의 비법은 정성이라고 소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