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세실업, 기대 이하의 회복세… 투자의견·목표가↓-현대차투자증권
입력 2018-01-19 08:52

현대차투자증권은 19일 한세실업에 대해 OEM산업의 부진한 흐름을 반영해 투자의견을 ‘마켓퍼폼(Marketperform)’으로 하향 조정하고, 목표주가도 3만 원으로 낮춰 잡았다.

송하연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4010억 원, 영업이익 130억 원을 기록해 컨센서스에 부합하고 당사 추정치를 상회했다”면서 “방향성은 분명하지만 회복의 강도는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OEM부문은 4분기 달러 기준 소폭 역성장 할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바이어들의 상황이 나아지면서 평균판매단가(ASP) 상승을 통한 마진 개선은 가능할 전망이다. 전방 회복 기대감이 있는 상황이지만, 브랜드 업체들이 전반적으로 재고를 가볍게 가져가면서 평균 재고율 수준이 낮아지고 있다.

송 연구원은 “서서히 오더가 턴어라운드 하는 국면으로 판단하지만 기대보다 회복 강도가 약하고 구조적으로 OEM 상황이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중장기적으로 아이티 지역 오더가 증대와 자회사 수직계열화를 통한 리드타임 축소 및 마직개선을 기대해 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1분기까지는 기대하는 수준의 회복세를 보이지 못할 것”이라며 “성수기 오더 회복 흐름을 추후 확인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