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7살 차이' 슈뢰더 전 독일 총리·김소연 씨, 연인 공식화… 이혼 소송 중 전 부인이 처음 알려
입력 2018-01-19 07:25   수정 2018-01-19 09:37

(출처=연합뉴스/Mauersberger)

지난해 열애설이 돌았던 게르하르트 슈뢰더(74) 전 독일 총리와 그의 통역사 역할을 해오던 한국 여성 김소연(47) 씨가 연인 관계를 공식화했다.

슈뢰더 전 총리와 김소연 씨는 독일 잡지 분테와의 인터뷰에서 조만간 한국을 방문해 공개적으로 관계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고 독일 언론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27살 차이의 슈뢰더 전 총리와 김소연 씨의 열애설은 지난해 9월, 슈뢰더 전 총리와 이혼소송 중이던 전 부인이 페이스북을 통해 밝히면서 알려졌다.

독일에서 대학을 졸업한 김소연 씨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대표를 맡고 있으며, 지난해 9월 슈뢰더 전 총리가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면담했을 당시 통역을 담당했다. 또 슈뢰더 전 총리의 자서전 출판 및 번역, 감수를 맡기도 했다.

김소연 씨는 슈뢰더 전 총리와 함께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지낼 것임을 알렸다. 독일 언론은 슈뢰더 전 총리와 김소연 씨가 한국에서 결혼을 발표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