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 파이팅 외치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올림픽 메달리스트
입력 2018-01-14 20:03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서울 봉송 둘째날인 14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이날 마지막 주자로 나선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최민호 남자 유도 국가대표 코치, 양궁선수 기보배, 이 회장, 전 탁구 국가대표 양영자 선수, 현정화, 최병철 해설위원. 이동근 기자 foto@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