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국정원, MB정부와 UAE 원전 이면계약 조사”…한전 “근거없는 의혹”
입력 2017-12-29 10:13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가 이명박 정부 시절의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주에 ‘이면 계약’이 있었는지 확인할 것을 국가정보원에 지시한 정황이 나왔다. 지난 9~12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 방문 목적을 둘러싼 의문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28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는 취임 직후 국정원에 ‘이명박 정부의 아랍에미리트 원전 이면 계약 의혹’을 확인해보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국정원은 최근 이런 지시 내용을 보여주는 문건을 확보하고 이를 검찰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건에 드러난 이면 계약 의혹의 핵심은 ‘한국이 원전을 수주하는 조건으로 원전에서 나오는 핵폐기물과 폐연료봉을 국내에 반입하기로 했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한국전력 측은 “근거없는 의혹”이라고 해명했다.

한전은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한전-ENEC(UAE원자력공사)간 체결한 주계약상 한전이 UAE 원전의 핵폐기물과 폐연료봉을 국내로 반입하기로 했다는 의혹은 근거가 없고 사실이 아니”라며 “또한 UAE에 대한 핵 기술 이전을 다른 국가에서 반대해 조기 착공이 곤란했다는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