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수현 靑 대변인, 中 폭행피해 기자 위문
입력 2017-12-17 00:18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국민소통수석실을 대신해 서울대병원에 입원 중인 두 기자님을 병문안하고 나오는 길"이라며 "진심으로 쾌유를 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두 기자님은 고통 중에도 문재인 대통령님의 외교 일정에 누가 되지 않았을까 걱정했다"며 "지금은 오로지 치료와 완쾌에만 전념해 줄 것을 부탁했다"고 적었다.

이들 사진기자는 지난 14일 문 대통령의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 참석 일정을 취재하던 도중 중국 측 경호원들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했다.

앞서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도 이들 사진기자가 조기 귀국한 15일 서울대학교 병원을 방문해 위로의 뜻을 전했다.

당시 임 차관은 중국 측에 대해 사건 경위를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