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금융대상]박정림 KB금융 부사장 "여성 고위직 진출은 조직에 다양성 부여"
입력 2017-12-11 15:32

▲1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7 대한민국 여성금융대상에서 여성금융인 대상을 수상한 박정림 KB금융지주 부사장이 수상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이동근 기자 foto@

KB금융지주 박정림 부사장이 여성가족부 장관상인 ‘여성금융인 대상’을 수상했다.

경제신문 이투데이와 사단법인 여성금융인네트워크(여금넷)는 1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2층 에메랄드룸에서 ‘2017 대한민국 여성금융대상’ 행사를 개최했다.

여성가족부 장관상인 ‘여성금융인 대상’에는 KB금융지주 박정림 부사장이 수상했다. 박 부사장은 "부사장이 아닌 부행장으로 불리길 원한다" 며 "남성 사이에서 치열하게 살아남은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라고 운을 떼며 소감을 밝혔다.

박 부사장은 "성공을 위해 일은 잘 했는가, 조직관리는 잘 할 수 있는가, 조직 충성도가 있는가 등 스스로 세 가지 의심을 끊임없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여성들은 '여자인데 잘 할까'라는 의심까지 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부사장은 여성이 좀 더 많이 고위직에 올라가야 하는 이유는 다양성 때문이라는 소신을 전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똑같은 조직 내 경직된 사고를 가진 공룡 같은 조직은 살아남 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사장은 1986년부터 현재까지 30여 년간 남성중심의 금융권에서 혁신적인 능력을 인정받아 현재 KB금융지주 부사장, 국민은행 부행장, KB증권 부사장을 동시에 겸직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