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이터뉴스] 취업 준비에 384만원 지출…빚 3000만원 안고 사회 첫발
입력 2017-12-08 10:45

한국의 보통사람들은 취업준비에 평균 384만 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초년생의 47%가 대출을 받았고, 대출 잔액은 평균 2959만 원이었다. 또 경력단절 여성은 과거 직장에 다닐 때보다 월급이 최대 약 50%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인이 은퇴한 뒤 한 달에 쓰는 돈은 224만 원이지만 노후를 위해 정기적으로 저축하는 직장인은 응답자의 절반이 안 됐다.

신한은행은 7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발표했다. 신한은행은 빅데이터센터에서 9월부터 2개월여간 한 조사를 바탕으로 이번 보고서를 만들었다.

취업준비생의 평균 취업준비 기간은 약 13개월이며 취업준비를 위해 소요되는 비용(생활비, 주거비 제외)은 평균 384만 원, 월평균은 29만 원이었다. 경력 3년 이하의 사회초년생의 47%는 대출을 보유하고 있었다. 대출 종류를 보면 학자금 대출(21%)이 가장 많았고, 주택담보대출(8%)과 신용대출(8%), 전·월세 자금대출(8%)이 뒤를 이었다.

또한 경력 단절 기간이 1년 미만인 30, 40대 여성의 월급은 243만 원으로 경력단절을 경험하지 않은 여성(274만 원)과 비교해 31만 원 적었다. 직장을 떠나 있던 기간이 길어질수록 월급은 낮아졌다는 의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