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가상화폐 규제 방침에도 비트코인 고공행진… '자산 인정론' 대세로
입력 2017-12-06 14:18

▲최근 일주일 간 비트코인 가격 추이. (사진 = 빗썸 홈페이지 캡처)

가상화폐(암호화폐) 비트코인이 정부의 규제 강화 방침에도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6일 1012만 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1000만 원을 돌파한 이후 일시적 조정이 이었지만, 다시 상승세가 이어져 6일 오전 1575만 원 신고가를 경신했다.

6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11시 40분 1575만 원을 기록해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오후 1시35분 현재 1546만 원에 거래되고 있다.

업계에선 이번 고공행진에 미국 주요 거래소의 선물 상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는 오는 11일 비트코인 선물거래를 시작한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는 내부 절차가 지연된 탓에 18일 선물 거래를 개시한다. 나스닥도 내년 2분기 내로 가상화폐 선물을 출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가상화폐를 지급결제 수단으로 인정한 일본까지 공식적인 선물 거래가 이뤄질 전망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도쿄금융거래소(TFX)는 비트코인 선물 상장을 위한 실무 소위원회를 내년 1월 발족하기로 했다.

반면 국내에선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비트코인을 국내 자본시장법상 파생상품 기초자산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정부가 비트코인에 대한 금융적인 접근을 완전히 배제하겠다며 규제책을 준비 중이다.

정부의 부정적 정책 방향과는 다르게 매수세가 줄지 않는 것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 오가고 있다.

우선 비트코인이 국내에서 금지되더라도 해외에서 얼마든지 사고 팔 수 있는 국제 통용 자산으로 자리잡았기 때문에 국내 정책에 둔감해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국내 투자자들은 미국과 일본 등 주요 국가에서 기초자산으로서 인정하는 것이 국내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 우리나라도 미국 정책을 따라갈 수 밖에 없을 것이란 기대감이다.

일각에선 사람들이 이미 비트코인 가치를 저장하는 자산으로 안착했다고 보고 있다. 이는 금 수요가 급감하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미국 조폐국(US mint)이 판매하는 금·은화의 판매량이 최근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1월 미 조폐국이 판매한 아메리칸이글 금화 규모는 1만 2000온스로 전년 대비 92% 감소했다. 이는 전월인 10월의 1만 5500온스보다도 3500온스 줄어든 수준이다.

일부 해외 언론들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귀금속에 대한 수요를 대체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