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멜파스, 10조 규모 무선충전시장 진출… 애플 무선충전 채택 수혜
입력 2017-11-30 10:26   수정 2017-11-30 10:40

멜파스의 중국 합작법인이 접촉식(자기유도형) 무선충전칩 개발을 완료하고 글로벌 인증을 획득한 영향으로 강세다.

30일 오전 10시 26분 현재 멜파스는 전 거래일 대비 310원(9.08%) 오른 3725원에 거래되고 있다.

멜파스는 30일 중국 합작법인인 셀프라스(CELFRAS)가 개발한 무선충전칩이 국제 산업 표준의 하나인 WPC(Wireless Power Consortiumㆍ무선전력컨소시엄)의 치(Qi) 인증을 최종 획득했다고 밝혔다.

인증을 받은 제품은 핵심성능인 충전효율이 90%에 달한다. 또 WLCSP(Wafer Level Chip Scale Package)를 적용해 초소형 칩을 구현함으로써, 모바일 기기는 물론 사물인터넷(IoT) 제품들의 소형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Qi 무선 충전 규격에 포함되어 있는 15W급 고속충전기술이 구현돼 있어, 5W급 저속충전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이러한 무선충전이 적용된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갤럭시ㆍ기어 시리즈(삼성), 아이폰8ㆍ8PlusㆍX(애플), 넥서스 시리즈(구글) 등 모바일 기기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켓에 따르면 올해 세계 무선충전장치 출고량은 3억2500만 대로 전년보다 40% 성장할 전망이다. 2020년에는 무선충전장치 출고량이 10억 대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