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에어, 공모가 희망밴드 최상단 3만1800원 확정
입력 2017-11-28 10:53
총 공모규모 3816억 원…736개 기관 참여, 274.6 대 1 경쟁률 기록

올해 IPO 시장 대어로 꼽힌 진에어의 공모가가 희망밴드 최상단으로 최종 결정됐다.

진에어는 국내외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지난주 23일과 24일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가 공모밴드 상단인 3만1800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총 공모금액은 3816억 원으로 확정됐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총 736개 기관이 참여해 274.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진에어는 29일과 30일 이틀 동안 일반인 대상 청약을 진행하고 12월 8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이번 상장을 주관한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수요예측에 참여한 투자자 대부분이 진에어의 내재가치 및 향후 성장성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대형기재 운용의 수익 극대화를 통한 타 LCC와의 차별적 우위에 가장 높은 프리미엄을 줬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싱가포르, 홍콩, 런던 등 우량 해외 투자자들의 참여 비중이 높아 상장 후에도 장기적인 파트너로서 힘을 싣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진에어는 상장을 위해 1200만 주를 공모로 내놓는다. 상장예정 총 주식 수는 3000만 주로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9540억 원에 달한다. 진에어는 상장을 통해 △신규 기재 도입 △LCC 최초 동유럽 취항 △해외판매 강화 등 사업 역량을 한층 강화하고, 신성장 동력 확보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진에어는 2020년까지 매년 4~5대의 기재를 도입해 총 38대의 항공기를 보유하는 한편, 국내외 52개 도시에 79개 노선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 2019년부터 국내 LCC 최초 봄, 여름 성수기에 동유럽 지역에 취항할 계획으로 경쟁사가 따라올 수 없는 경쟁 우위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사는 “이번 상장으로 더 높이 비상할 수 있는 추진력을 얻게 됐다"며 "향후 진에어만의 독보적 항공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외 시장지배력을 강화하고 아시아 대표 LCC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