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을수록 몰리는’ 서울 분양시장
입력 2017-11-27 14:56
10월말 청약 상위 톱10 단지 중 7곳, 소형이 최고 경쟁률

올해(1~10월) 서울 분양시장은 전용면적이 작을수록 청약 경쟁률이 치열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10월 청약을 받은 38개 단지(임대 제외) 중 상위 톱(TOP)10의 1순위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상위 10개 단지 중 7개 단지의 최고경쟁률 모두가 소형 타입에서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3곳 중 2곳은 소형 타입이 없는 단지(공덕 SK리더스뷰, 서초센트럴IPARK)였다. 사실상 올해 기분양된 단지의 최고 경쟁률이 모두 소형아파트에서 나왔다고 볼 수 있다.

실제 이들 상위에 랭크된 10개 단지의 경쟁률을 전용면적별로 분석한 결과 전용 59㎡이하 소형아파트에만 5만634명이 몰리며 72.2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전용 60~85㎡이하 아파트는 25.6대 1, 전용 85㎡초과아파트는 15.3대 1의 경쟁률을 보여 면적이 커질수록 경쟁률이 떨어졌다.

실제로 1일 청약을 받은 ‘고덕 아르테온’ 1순위 결과에도 전용 59㎡ 위주로 수요가 집중됐다. 59㎡타입의 경우 41.2~110대의 1 경쟁률을 기록한 반면 84㎡의 경쟁률은 4.6~11.7대 1의 수준이었다.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의 경우도 44㎡의 경우 22.5대 1, 59㎡는 19.4 ~25.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반면 84㎡의 경쟁률은 4.9~7.2대 1에 그쳤다.

전문가들은 내년부터 대출규제 강화와 시중금리 인상으로 대출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돼 상대적으로 가격부담이 적은 소형아파트 쏠림 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이미 5%선을 넘어섰고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이 시행되면 대출부담은 더욱 증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1인 가구 증가와 핵가족화의 가속화 등도 소형주택의 인기를 지속시키는 원인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