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항공, 베트남 시장 적극 '공략'…나트랑·호찌민 등 노선 확대
입력 2017-11-15 11:14

(사진제공=제주항공)

제주항공이 베트남의 주요 도시에 신규노선을 잇달아 취항하며 베트남 노선 확대에 나섰다.

제주항공은 지난 8월 이후 운휴중인 인천~나트랑 노선을 다음 달 26일부터 정기노선으로 주5회(화·수·목·토·일요일) 일정으로 재운항한다고 15일 밝혔다.

베트남 최대도시인 호찌민에도 다음달 27일부터 매일 운항할 계획이다.

이번 호찌민과 나트랑을 신규취항 및 복항을 완료하면 하노이, 다낭 등과 더불어 총 4개 도시에 주33회 운항하게 될 전망이다.

제주항공의 이같은 베트남 노선에 대한 집중 확대는 양국간 인적교류 확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베트남관광청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9월말까지 베트남을 방문한 우리나라 국민은 171만4300여명으로 지난해 대비 5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를 찾는 베트남 국민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집계한 올해 9월말까지 우리나라를 방문한 베트남 국민은 23만3500여명으로 지난해 대비 28.6% 늘었다.

특히 제주항공은 베트남을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한 교두보 삼는다는 전략이다. 7개 도시, 12개 노선에 취항하며 시장 지배력을 크게 키운 일본에 이어 하노이, 호찌민, 다낭, 나트랑 등 4개 도시를 거점으로 파이를 키우겠다는 방안이다.

이를 위해 제주항공은 한류스타를 활용한 현지에서의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은 물론 열린의사회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해외 현지 의료봉사활동, 우리나라에 거주하고 있는 베트남 출신 다문화가정 고향방문 지원사업 등의 활동과 접목시킨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최근 베트남은 여행지로서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기업의 진출 등 비즈니스에서 매우 중요한 파트너가 됐다”며 “두 나라 사이의 교류 확대에 맞춰 소비자 편익을 위한 추가노선 개발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