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상이몽 시즌2' 강경준, 높은 서울 집값 문턱에 장신영 몰래 '대출 상담'
입력 2017-11-13 14:59   수정 2017-11-13 15:09

(출처=강경준 인스타그램)

'동상이몽 시즌2' 강경준이 높은 서울 집값을 체감하며, 장신영 몰래 대출 상담을 받다 또 한 번 좌절에 빠졌다.

13일 밤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동상이몽 시즌)에서 강경준은 장신영과 함께 살 신혼집 구하기에 고군분투한다.

앞서 강경준과 장신영 커플은 서울 시내 여기저기를 돌며 집 구경에 나섰고, 학군이 좋기로 소문난 강남 일대를 돌아보다 높은 서울 집값에 혀를 내둘렀다.

이후 두 사람은 연희동으로 이동했고, 그곳에서 2층 단독주택을 본 뒤 흡족해했다. 장신영은 "사람은 땅을 밟아야 한다"라며 작은 정원이 딸린 집 구조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고, 전세가도 6억~7억 사이로 두 사람이 정한 예산 범위 안이었다.

장신영은 "오빠 혼자 감당하게 안 한다"라고 강경준에게 힘을 보탰으나, 강경준은 결국 장신영 몰래 대출을 받기 위해 은행으로 향한 것.

그러나 무슨 이유에서인지 은행 상담원과 이야기하는 강경준의 모습은 밝지 않았고,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에 강경준은 고개를 떨궈 궁금증을 자아냈다.

뒤늦게 이와 같은 사실을 안 장신영은 "혼자 미안해하고, 너무 조급해 하는 것 같다"며 "집값은 당연히 함께 해결하는 것"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