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하성 “11월 중에 혁신성장 정책 방향 발표…이번 주 혁신창업 정책 발표”
입력 2017-10-31 17:16
스타트업 기업 활성화ㆍ 4차산업혁명 선도 분야 육성ㆍ규제 샌드박스 도입 등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31일 “정부는 11월 중에 혁신성장을 위한 구체적인 정책 방향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며 “이 중에서 혁신창업과 관련된 정책을 기획재정부가 이번 주중 발표한다”고 밝혔다.

장 실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간담회에서 혁신성장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과 함께 혁신성장을 핵심전략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국민에게 지속적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려면 민간 부문의 일자리 창출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이는 혁신성장을 통해 뒷받침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혁신성장 정책 방안과 관련해 장 실장은 “혁신적인 창업이 가능하고 신산업이 창출되는 활력 있는 경제를 만들고자 정부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며 “우수한 인력이 창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활발한 벤처투자가 이뤄지게 해 스타트업(Start-up) 기업을 활성화하겠다”고 제시했다.

또 장 실장은 “성공적인 스타트업 기업이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창업 생태계를 구축하려는 방안을 준비 중이다”며 “연구개발(R&D)에서부터 인력양성까지 범부처가 협력해 신재생에너지, 스마트도시, 자율주행차, 드론 산업 등 4차산업혁명을 선도할 분야를 집중 육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 실장은 “신산업 분야는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를 도입하고 일정 기간 규제 없이 사업할 수 있도록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하는 ‘규제혁신’도 이뤄질 것이다”고 덧붙였다.

장 실장은 “사회적 경제는 혁신적인 사업의 창출은 물론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실행하는 효과적인 영역이다”며 “공공조달 우대, 전문인력 양성 등 정책지원을 강화해 사회적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