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내기 직장인 10명 7명 "경력 포기하고 하반기 신입공채 지원"
입력 2017-10-25 15:54

(사진제공=사람인)

직장인 10명 중 7명은 경력을 포기하고 이번 하반기 공채에 신입으로 지원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채용포털 사람인이 입사 3년 미만의 직장인 390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공채에 신입으로 지원할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65.4%가 ‘지원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67.1%)이 여성(63.1%)보다 신입으로 지원하겠다는 비율이 더 높았다.

경력이 아닌 신입으로 입사려는 가장 큰 이유는 ‘좋은 조건에서 새롭게 시작하고 싶어서’(54.5%, 복수응답)로 조사됐다. 이어 ‘보유 경력이 어차피 짧아서’(44.7%), ‘직종을 전환할 생각이라서’(34.5%), ‘커리어상 뚜렷한 성과가 없어서’(25.9%), ‘경력 이직보다 쉬울 것 같아서’(23.5%) 등도 포함됐다.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이유로는 ‘연봉이 불만족스러워서’(47.8%, 복수응답)를 선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잦은 야근 등 근무강도를 견디기 힘들어서’(38.8%), ‘복리후생이 불만족스러워서’(38%), ‘조직문화가 맞지 않아서’(30.2%), ‘담당업무가 불만족스러워서’(27.1%)였다. 이외로는 ‘직무가 적성과 맞지 않아서’(25.5%), '경력을 쌓기 위해 입사한 거라서’(20%), ‘대인관계의 갈등이 있어서’(16.9%), ‘사내 구조조정 등으로 불안해서’(8.6%) 등의 의견이 있었다.

현재의 경력을 살려 ‘같은 직무로만 지원하겠다’는 응답은 22.7%에 불과했다. 과반 이상인 60.8%가 ‘직무에 상관없이 지원하겠다’고 응답하였으며, 진로를 변경해 ‘다른 직무로만 지원한다’는 비율은 16.5%였다.

신입으로 지원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연봉’(30.2%)으로 조사됐다. 이어 ‘복리후생’(16.9%), ‘직무 내용’(11.8%), ‘회사 위치’(11%), ‘조직문화’(10.6%), ‘근무강도’(8.6%), ‘기업 규모’(5.5%), ‘업종’(2.4%) 등이 있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