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달인' 삼양동 떡볶이의 달인, 특별한 맛의 비밀은 '양념장'…들어간 비밀 재료는?
입력 2017-10-23 15:08

'생활의 달인' 삼양동 떡볶이의 달인이 서울 삼양동 외진 상가에서 유난히 손님들로 북적거리는 떡볶이집 맛의 비밀을 공개한다.

23일 방송되는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어릴 적 먹었던 떡볶이 맛을 잊지 못해 자녀들도 데려온다는 삼양동 떡볶이의 달인 전영옥(69·경력 30년) 씨를 만난다.

'생활의 달인' 삼양동 떡볶이의 달인이 떡볶이를 만들 떄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바로 양념장이다. 달인이 만든 양념장은 너무 맵지도, 달지도 않은 시원한 국물 맛을 낸다.

'생활의 달인' 삼양동 떡볶이의 달인의 떡볶이 양념장에 숨겨진 재료는 바로 짜장밥과 고추장떡이다. 세상에 둘도 없는 비법으로 감칠맛이 도드라지는 독특한 양념장이 탄생했다. 직접 담근 멸치 액젓과 홍합 그리고 '이것'을 이용해 떡볶이 육수를 만들어 주면 깊은 풍미가 나는 국물을 맛볼 수 있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달인표 '수제 기름'을 떡볶이 떡에 발라주면 오래 끓여도 붙지 않고 쫄깃한 식감을 그대로 유지하는 떡이 완성된다.

80년대 강북 3대 떡볶이라 불리던 삼양동 달인의 떡볶이 한 그릇에 담긴 엄청난 비밀은 23일 밤 8시 55분 방송되는 SBS '생활의 달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