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스는 누구겁니까"… 박영선 "다스는 90% 이명박 것이라 생각, 해답은 검찰에"
입력 2017-10-18 09:03

(이투데이 DB)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다스(DAS) 실소유주 논란과 관련해 "저는 90%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이 해답은 검찰의 캐비닛 속에 답이 들어있다"라고 말했다.

박영선 의원은 17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전관용입니다' 와의 전화연결에서 "다스가 이제 과연 누구의 것이냐가 국민의 최대 관심사이지 않습니까? 다스의 주인이라고 알려진 김재정 씨가 사망하고 나서 김 씨 명의의 재산 상속세를 국세청이 근저당 설정이 돼 있다는 이유로 다스의 주식으로 물납을 받아줬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박 의원은 "충북에 있는 땅 같은 경우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이름으로 190만 원 근저당 설정이 돼 있다고 하는 것에 대해서 그 땅도 피해갔습니다"라며 "그렇다면 그 땅의 주인은 김재정이라는 사람 이름으로 되어 있지만, 그것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땅이라는 것이 거의 확실하고요. 국세청이 그걸 알면서도 그냥 피해갔다면 이건 국세청도 하나의 그 당시에는 동조세력이었다"고 말했다. 또 다스가 6차례나 유찰돼 비상장 주식으로 남아있는 과정들도 철저한 수사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행자 전관용 씨가 "박영선 의원께서는 다스가 누구 거로 생각하세요"라고 묻자 박영선 의원은 "저는 90%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것이라는 생각이다. 이 다스가 누구 것이냐에 대한 해답은 검찰의 캐비닛 속에 그 답이 딱 들어 있다. 거기에 두 가지 증거가 있는데요. 하나는 지금 말한 국세청의 상속세와 관련된 부분이 증거자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다스는 현대차 등 기업에 차량용 매트 용품을 판매하는 회사로, 대주주인 이 전 대통령의 맏형 이상은 씨가 1984년 설립해 지금까지 대표이사 회장직을 맡고 있다. 1999년 BBK 주가조작 사건과 연루됐던 다스는 끊임없는 실소유주 논란에 휩싸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