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추행 남배우' 재판 불복해 상고, 대체 누구?…네티즌 "실명 밝혀야" 비난 봇물
입력 2017-10-16 08:54   수정 2017-10-16 09:02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를 강제 추행한 이른바 '성추행 남배우' 사건이 대법원 판결로 넘어가게 됐다.

서울고등법원 형사8부는 13일 촬영 도중 상대 여배우를 강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배우 A 씨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선고했다. 그러자 A 씨는 이에 불복해 곧바로 상고를 제기한 것.

재판부는 "A 씨의 행동이 정황상 계획적이고 의도적이기보다 순간적이고 우발적인 흥분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추행의 고의가 부정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A 씨는 2015년 4월 극 중 상대 여배우를 강제 추행하는 장면을 촬영하던 중 여배우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는 등의 행동을 했다. 이는 촬영 전 합의되지 않았던 상황이었으며 여배우는 수치심을 느끼고 감독과 A 씨에게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A 씨의 주장은 달랐다. 콘티와 연기에 집중했다는 것이다. 1심에서는 "A 씨가 감독에게 지시를 따로 받고 역할에 몰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무죄 판결을 내렸지만 10개월여 만에 항소심을 통해 형은 뒤집혔다.

A 씨는 이번 선고로 인해 출연 예정이던 한 케이블방송 드라마와의 계약도 불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성추행 남배우' 사건으로 촬영 도중 일어나는 성추행 등의 행태가 또다시 불거지면서 네티즌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앞서 김기덕 영화감독은 폭행 및 베드신 촬영 강요 논란으로 도마에 올랐다. 2013년 영화 '뫼비우스' 촬영을 진행하던 여배우는 촬영장에서 감정 몰입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김기덕 감독으로부터 뺨을 맞는 등 폭행을 당했고 베드신 촬영도 강요당했다며 김기덕 감독을 고소했다. 해당 여배우는 이후 영화에서 하차했다.

네티즌은 "합의된 게 아니면 연기가 아니라 범죄", "19금 신에서 애드리브라니", "예술 명목으로 노출·베드신 찍을 거면 자기 가족 쓰기를", "판결까지 다 나온 건데 이쯤 되면 실명 공개하자", "사실이라면 뻔뻔하기 그지없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