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보수통합 추진위 공식화… 이철우·홍문표·김성태 임명
입력 2017-10-13 16:45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앞줄 왼쪽 세번째)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국민공감전략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10.13 [자유한국당 제공=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3일 보수통합 추진위원회(통추위) 위원으로 이철우 최고위원과 홍문표 사무총장, 김성태 의원 등 3명을 임명했다.

앞서 이 최고의원은 지난달 27일과 이번 달 11일 바른정당 통합파 3선 의원들과 모임을 연달아 주도한 바 있다. 홍 사무총장은 한국당 홍준표 대표로부터 보수통합과 관련된 전반사항을 조율하는 임무를 할당 받았다.

비공식 조직이었던 통추위가 정식 출범함에 따라, 향후 한국당은 당 차원에서 통합논의를 관리하고 이를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홍 대표도 보수통합을 서두르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행사에서 “우리 당이 이제 복원되고, 보수대통합을 곧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구체제와 단절하는 작업은 보수대통합과 맞물려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국당은 바른정당 ‘11·13 전당대회’ 이전에 통합을 끝내겠다는 계획을 공식화하고 당 안팎으로 지원할 전망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