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L, 로봇으로 초정밀 교정 성공
입력 2017-10-13 16:01
피스톤식 부피계 교정 자동화 시스템 개발

(사진=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하 KTL)은 '피스톤식 부피계 교정 자동화 시스템' 개발에 성공해 로봇으로 초정밀 교정이 가능해졌다고 13일 밝혔다.

피스톤식 부피계(마이크로 피펫)는 100mL 이하의 소용량 액체를 옮기는 데 사용되는 실험도구로 액체를 극히 적은 양까지 정확히 측정할 수 있는 계량기다.

이번 피스톤식 부피계 교정자동화 시스템 개발로 기존 측정자의 환경, 오기에 의한 오류, 반복측정에 따른 피로도 등에 관계없이 동일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로봇에 의한 측정으로 측정 부정확도를 최대 9% 개선해 정밀정확도를 높이고, 자동화 시스템을 통한 24시간 교정서비스로 기업들의 가장 큰 애로사항이었던 교정 시간 단축과 기업 품질ㆍ생산성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됐다.

이원복 KTL 원장은 "지속적인 교정기술 개발과 자동화로 우리 기업의 품질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TL은 2008년부터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숙련도시험운영기관으로 지정받아 현재까지 40여개의 국내외 숙련도 시험을 운영 중이다. 현재 대분류 8개ㆍ중분류 36개ㆍ소분류 361개 분야에서 국내 최대 품목에 대한 교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