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호석유화학, ‘흰지팡이의 날’ 10주년…복지관에 후원금 전달
입력 2017-10-13 14:52

▲김성채 금호석유화학 사장(사진 왼쪽)이 백남식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장과 전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이 ‘흰지팡이의 날’을 맞아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에 시각장애인용 흰 지팡이 제작 후원금 5400만 원을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흰지팡이의 날은 세계시각장애인협회가 시각장애인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사회적인 관심과 배려를 이끌어 내자는 취지에서 1980년 10월 15일 선포한 기념일이다.

금호석유화학은 2008년부터 시각장애인의 자립을 위해 흰 지팡이를 비롯한 보장구 일체의 제작 지원금을 전달해 왔으며 올해로 10년을 맞았다. 금호석유화학은 올해까지 약 1만3000여 개의 흰 지팡이를 포함해 총 2만여 개의 시각장애인용 보장구를 시설에 지원했다.

한편, 이날 전달식에는 김성재 금호석유화학 사장을 비롯한 회사 관계자와 백남식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장 등 90여 명이 참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