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고베제강 스캔들 일파만파...테슬라부터 보잉에까지 데이터조작 부품 납품돼
입력 2017-10-13 11:10

일본 대형철강업체 고베제강의 품질 데이터 조작 스캔들이 일파만파로 확산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2일 고베제강에서 부품을 납품받아온 미국 자동차 빅2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자동차도 고베제강의 품질 데이터 조작 문제가 자사 제품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한데 이어 13일에는 테슬라와 다임러, 프랑스 PSA 같은 자동차업체와 보잉 에어버스 같은 항공기 제조업체 등 해외 30개사에도 문제의 부품이 납품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일본 언론들은 고베제강이 약 10년 전부터 조직적으로 자동차와 항공기 등에 폭넓게 사용되는 알루미늄과 구리제품 검사 데이터를 조작했다며, 상황에 따라서는 대규모 자동차 리콜로 발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보도한 바 있다.

GM은 “고베제강이 공급하는 구리와 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그러나 현 시점에서는 그 이상 밝혀진 정보가 없다”는 내용의 성명를 발표했다. 고베제강은 일찍부터 미국 시장에 진출해 자동차용 알루미늄 부품 판매를 확대해왔다. 2016년에는 미국 켄터키 주에 자동차용 알루미늄 부품 공장을 새로 건설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신문은 고베제강의 데이터 조작에 따른 품질 기준 미달 제품은 일본 도요타자동차 등 약 200개사에 납품됐다며 자동차나 항공기, 방산 등 다양한 산업에 영향이 확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해외 30개 이상 기업의 문제의 부품을 사용하는 등 고베제강 사태가 국제적인 문제로 확산하고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이어 점검 및 부품 교체 비용을 청구하는 움직임도 나오고 있어 회사의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지적했다.

자동차와 항공기는 연료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경량화에 효과가 있는 알루미늄 부품과 탄소섬유 등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소재는 강도 등 품질 면에서 일본 기업들이 우세해 해외 업체들도 일본산을 대거 채용하고 있다.

한편, 고베제강의 가와사키 히로야(川崎博也) 회장 겸 사장은 12일 이번 품질 데이터 조작 스캔들과 관련해 경제산업성 방문했다가 기자들을 만나 “안전 검증 결과를 2주 안에 발표하고, 원인 분석과 대책 수립을 1개월 안에 내놓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해외를 포함해 데이터를 모으고 있다”며 “향후 새로운 부정 사안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