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엑소 출신 루한, 아역 출신 '중국 국민딸' 관효동과 깜짝 열애 고백
입력 2017-10-08 16:39   수정 2017-10-08 16:56

(출처=드라마 '첨밀폭격' 스틸컷)

그룹 '엑소' 출신 루한이 중국에서 배우로 활동 중인 관효동과 열애 중인 사실을 직접 밝혔다.

루한은 8일 자신의 SNS 웨이보에 "여러분 안녕하세요,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이 사람이 제 여자친구입니다"라며 관효동의 SNS 계정을 태그 했다.

이에 관효동 역시 자신의 웨이보에 루한을 태그하며 화답해, 사실상 두 사람이 연인 사이임을 인정했다.

루한의 공개 열애 글에는 약 2시간 만에 50만 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는 등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두 사람은 2018년 후난TV에서 방송 예정인 드라마 '첨밀폭격'의 주인공으로 최근까지 호흡을 맞추며 촬영에 임해왔다.

(출처=루한 웨이보)

한편 2012년 엑소 멤버로 데뷔한 루한은 건강 악화, 불공정한 대우 등을 이유로 2014년 소속사에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하고 팀을 이탈한 바 있다. 루한은 법원의 화해권고결정에 따라 소송이 종결되면서 2022년까지 SM과의 계약이 유효한 상태다.

루한의 열애 상대인 관효동은 아역 출신으로 1997년생이며, '중국 국민딸' 애칭을 가진 신예 배우다. 지난 5월 열린 제70회 칸 국제 영화제에 참석해 얼굴을 알렸으며, 드라마 '구주천공성', '호선생', '소장부' 등에 출연했다.

댓글